본문 바로가기
아시안컵 이후 달라진 벤투의 전술 아시안컵은 분명 실패한 대회였다.전력상 한국은 4강도 아닌 우승이 기대되는 팀이었다.그러나 한국 대표팀은 결과와 내용에서 모두 실패했다.조별예선을 거치며 보여준 내용들은 그간 평가전을 통해 봐왔던 것들과는 다른 모습이었다.후방 빌드업은 불안했고,공격은 단조로웠다.변화가 필요했다.이런 모습으로 월드컵 예선을 치른다면,슈틸리케 시절을 떠올릴 수 밖에 없었다.다행히도 고집스러울 것 같던 벤투 감독이었지만, 3월 평가전에서 보여준 모습은 어느정도 유연함도 갖춘 것 같다. - 기성용의 부재가 4-2-3-1 시스템의 실패를 가져왔다.그가 부상으로 빠진 후 후방 빌드업은 흔들렸다.빌드업시 기성용만큼의 롱패스와 시야를 가진 대체자가 부족하면서,벤투감독은 2선에 있는 선수들을 빌드업에 관여시켰다.특히 이청용은 풀백보다 .. 2019. 8. 12.
이란 전에서 드러난 벤투 전술의 문제점 이란을 상대하는 것은 매우 까다롭다. 일단 피지컬적으로 훌륭하고, 스피드와 기술을 겸비한 선수들이 포지션 곳곳에 포진해 다양한 스타일이 가능하다. 케이로스 감독이 장기적으로 팀을 맡으며 만들어진 수비 조직력은 국제대회를 통해 증명이 끝났다. 이런 이란을 상대하는 것은 여타 과도기에 있는 유럽팀을 상대하는 것보다 더 나을지도 몰랐다. - 벤투 감독이 플랜A로 생각하고 있는 변형 4-1-3-2는 전방에 많은 숫자가 배치되기 때문에, 전방 압박이 필수였다. 볼소유를 잃어버린 직후부터 강하게 압박했는데, 탈취보다는 사이드 공간에서 트랩을 만들어 패스 동선을 차단하는 식이었다. 투톱 중 한 명이 풀백에서 센터백 사이의 동선을 차단했고, 2선에 있는 선수들이 그 주위를 애워싸는 형태를 만들었다. 그러나 애초에 이란.. 2019. 8.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