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actic explain & issue

클롭은 그의 선수들을 어떻게 다루는가? (with 베이날둠)

by hyucks hyucks1866 2019. 12. 3.

타이틀 이미지 클롭 감독의 다양한 표정
https://www.youtube.com/watch?v=vw_8zTxr1qs

 

# 2018 챔피언스리그 결승 라커룸에서의 대화

키예프에서 2018 챔피언스리그 결승이 열리기 전에 팀 미팅이 있었고, 모든 사람들이 기다리는 와중에 클롭은 적합한 단어들을 찾고 있었다. 리버풀은 믿음을 가지고 레알 마드리드와의 경기에 임하려 했지만, 그들은 그들이 약자임을 알고 있었다. 라커룸은 긴장이 흘렀다. 그리고 클롭의 연설이 막 시작하려는 중이었다. 그러나 첫 번째로, 그는 그의 상의를 들어 올리고, 다시 속옷을 갈아입었다. 선수들은 그를 바라보다가, 당황하며 서로 쳐다봤다. 그러고 나서 한 명씩, 브랜딩 된 클롭의 트렁크 반바지를 알아차렸다. " 우리는 그가 호날두의 트렁크 반바지를 입고 있는 것을 보았어요"라고 베이날둠이 회상했다. 그는 호날두의 트렁크 안에 그의 셔츠 등등을 넣은 채로 미팅을 했다. 복도의 라커룸은 미친듯한 웃음으로 가득했다. 그것은 정말로 긴장을 누그러뜨렸다. 대개 이러한 상황에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심각하며 집중하려 한다. 그러나 그는 느긋했고, 농담을 했다.

 

그날 밤 레알마드리드가 3:1로 승리하며, 최종적으로 호날두와 마드리드는 웃을 수가 있었다. 그러나 베이날둠은 1년 뒤 그 모습을 회상하며, 여전히 웃고 있는 중이다. 이것은 필요하다면 신체적인 코미디의 도움으로, 팀 분위기를 끌어올리고 변화시키는 독일인 능력의 깔끔한 사례이며, 그가 좋아하는 클롭의 이야기 중 하나라고, 그가 말했다. " 그는 그런 식으로 수백 개의 농담을 하곤 했어요, 만약에 당신이 당신의 감독이 정말로 자신감과 여유 있다면, 선수들에게 영향을 미칩니다. 그의 조크와 그의 바디랭귀지는 그를 이상적인 보스로 만들었어요. 그는 선수들의 압박을 덜어주었죠"라고 베이날둠이 말했다. 

 

# 클롭이 선수들과 관계를 맺는 방식

클롭은 많은 리버풀 선수들과 친밀하다. 베이날둠은 그와의 관계가 직업적인 부분을 넘어서 매우 끈끈하다고 말했다. "문제가 있을 때, 저는 항상 감독에게 갑니다. 먼저 며칠 전에 그에게 잠시만 만날 수 있냐고, 문자를 보냅니다. 그는 항상 뭐 때문인지 궁금해하죠. 좋은 거야? 나쁜 거야? 뭔데? 그리고 그는 다른 사람이 겪고 있는 것들에 최대한 공감하려 노력합니다. 그는 정말로 저에게 특별한 사람이에요. 저는 그를 감독 이상으로 생각합니다. 정말로 좋은 친구예요"

 

추가로, 클롭은 네덜란드에 살고 있는 베이날둠과 그의 가족을 보기 위해 그곳으로 떠났었다. 그들은 오랫동안 만났고,  2016년 여름 뉴캐슬로부터 25m으로 이적하기 전, 개인적인 연락을 계속해왔다. 베이날둠을 위해 물밑 접촉을 했던 것이다. 이상할지 모르겠지만, 이것은 클롭에게 자연스러운 장면이다.

 

6개월 전 타인사이드 원정경기에서 " 그가 우리를 살펴볼 때, 뭔가 깜짝 놀라게 할 것 같았어요. 우리는 전반전 동안 몇 가지 불편함을 느꼈어요. 우리가 피치를 떠날 때, 나는 그의 뒤에 있으면서, 그의 한쪽 어깨를 쳤습니다. 그러나 그는 반대편에 서 있었고, 외면하고 말았어요. 우리가 정말로 교감하고 있는 첫 번째 순간이었죠" 학창 시절 장난과 같은 일이었다.

 

다른 팀들의 친구들과 선수들은 종종 스포트라이트가 꺼졌을 때도 그가 같은 사람인지 아닌지 알기를 원한다. 그리고 많은 이들이 그가 어떤 사람인지 묻는다. "그가 사이드라인에서 하는 거 가짜 아냐?' 아니, 그런 사람 아냐, 심지어 그는 훈련할 때도 마찬가지야. 그게 진짜 그의 모습이라고," 

 

# 동기부여 그리고 태도

그러나 지난 시즌 이외의 면도 있었는데, 클롭의 행동이 약간 달랐던 것이다. 이 리버풀의 보스는 최근 들어 터치라인에서의 활기가 더 적어졌다. 겉보기에는 더 느긋해졌다. 베이날둠은 감독의 차분함이 더 포기하는 태도와 혼동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런 가운데, 그는 전과 완전히 똑같습니다"라고 그가 말했다. " 시즌이 개막할 때, 게임을 이겼을 때, 그는 우리가 들뜨지 않기를 바랐어요. 그는 때때로 화를 냈고, 우리가 100% 집중하지 않을 때에는 몹시 화를 냈어요. 그는 우리가 100% 모든 것을 쏟으며, 플레이하기를 좋아했어요. 그게 우리가 여기에 있는 이유였죠. 실수해도 개의치 말고, 더 발전할 수 있다고 했어요. 그는 우리가 그라운드에 두발로 서있게 합니다."

 

피치 위에서 클롭이 남긴 모든 접근법은 불안하게 할 수 있다. " 때때로 그것이 선수들을 위한 것 일 수 있어요. 우리가 열심히는 하고 있지만, 잘 안될 때가 있어요. 그때 우리는 우리에게 고함치고 있는 그를 봅니다. 우리는 허리를 굽힐 수도 없고, 휴식을 취할 수도, 피곤한 모습을 보일 수도 없어요. 그는 우리가 일어서고, 상대팀에게 지치지 않았음을 보여주길 원하죠. 그것을 매우 어려워요. 그러나 그는 항상 선수들이 전진하게 하면서, 우리를 독려합니다."  

 

베이날둠은 그 스스로 클롭의 높은 기대에는 미치지 못한다고 생각한다. 예를 들면, 그는 챔피언스리그 조별에선 레드스타와의 원정경기 0:2 패배 이후 감독의 분노 대부분을 싫증 냈다. " 정말로 형편없는 게임을 했어요. 많은 시간을 할애해서, 클롭은 우리가 언제부터 게임이 나빠졌는지 설명했어요. 게임 내내 결코 좋아지지 않았죠. 그리고 그는 우리 앞에서, '나는 그 이유를 너희들의 눈과 몸동작에서 보았다. 그리고 그것이 게임이 이렇게 된 이유다.'라고 말했어요. 그리고 저는 '후 난 이런 거 필요 없다'라고 생각했죠. 그러나 마침내, 우리가 분석했을 때, 그가 옳았음을 알았죠. 그는 저를 다그치려고 하지 않았어요, 도와준 거죠. 가끔씩 그가 하는 반응, 샤우팅이 저를 어렵게 하지만, 그가 바뀌길 원하지만, 그러나 저는 알아요 전혀 그럴 수 없다는 것을, 그는 게임 중에 화를 내거나, 감정을 드러내는 감독이에요. 그러나 하프타임만큼은, 우리에게 자신감을 심어주죠. '넌 잘할 수 있어. 너는 이것을 해내야만 해' "  , " 그는 우리가 잘 해내야 하는 것을 노력할 때, 화를 내지 않는 최고의 감독 중 한 명이예요. 그는 우리가 가진 재능과 능력을 사용하려고 할 때, 심지어 그것이 잘못된 것이라도, 결코 화를 내지 않습니다. 제가 리버풀에 합류한 이후로, 그는 저에게 많은 도움을 주었습니다. 축구뿐만 아니라 사람으로서도 요. 생각할 수 있는 모든 부분에서 도움을 받았습니다. 이것이 그와 함께 하는 것이 즐거운 이유예요. 어느 날 저는 정말로 그를 화나게 했어요. 그러나 다음날 화는 사라졌고, 우리는 서로 다시 돈독해졌어요. 


 

출처:https://www.youtube.com/watch?v=vw_8zTxr1qs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