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pl edit/issue,story

아스날의 이적 실패사

by hyucks hyucks1866 2020. 2. 10.

아스날의 이적 실패사
아스날의 이적 실패사

 

# 누리사힌

 

협상이 결렬되는 이유에는 여러가지가 있다. 이전 아스날의 이적 협상가였던 딕 로는 누리 사힌의 케이스에 대해 전형적인 아르센 웽거의 패턴이라고 설명했다. 2012년 여름, 알렉스 송은 바르셀로나 이적을 염두해두고 있었고, 아스날은 레알마드리드로부터 장기임대 형식으로 터키 출신 미드필더와 계약을 기대하고 있었다. " 저는 그 에이전트를 알아요, 우리는 측면에서 뛸 수 있는 선수를 원했어요. 그래서 그는 레알마드리드로 갔고, 저 역시 갔죠. 그리고 레알 마드리드의 디렉터 호세 산체스를 만났고, 합의를 끌어냈죠. 그리고나서 아스날은 시간을 끌기 시작했어요." 냉정히 말하면, 아스날은 어려운 재정 상황에 직면했었어요. 2008년 부동산 시장의 붕괴에 의해 타격을 받았기 때문에, 그들은 당연하게도 신중했어요." "제가 누누히 얘기 한 거지만, 큰 우를 범할만큼 여유가 없었어요" 로가 회상했다. 사힌의 임대 계약에 대해 큰 헌신을 하지 않았고, 몇 주가 지연된 후, 레알 마드리드는 불쾌해지면서, 거래를 중단시킬 준비를 했다. 로는 그들을 진정시키기 위해 마드리드로 날아갔다. 그러나 미팅을 위해 그가 도착 했을 때, 스페인 클럽으로부터 리버풀이 그 거래를 동의했다는 말을 듣게 되었고, 뿐만 아니라, 재정적으로 더 좋은 조건이었다. 웽거는 마드리드의 요구를 거절했고, 사힌은 리버풀로 이적했다. 한동안 사힌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을 고려하면, 당연히도 아스날 팬들의 실망만 남겨졌고, 마지막 순간 그를 낚아채가는 형국이었다.

 

# 예지 두덱

 

그것은 그들이 친숙하게 느끼는 감정이었다. 클럽 공식 사이트에서 선수를 눈으로 볼 때까지, 이적 루머를 믿지 못한다는, 축구 팬들 사이에서 오래된 격언이 있다. 그러나 언젠가, 그것도 잘못된 것임이 증명되었었다. 2001년, 골키퍼 두덱이 아스날 영입에 매우 근접했을 때, 그의 프로파일링이 클럽 사이트의 스쿼드 페이지에 등장했었다. 두덱은 웽거와 대화를 위해 런던을 여행 중이었고, 개인적으로 조건에 합의했다. 당신 팀의 골키퍼가 아스날로 갈지 모른다는 질문을 폐예노르트의 대변인이 받았을 때, 그는 " 그 말이 맞다. 아스날도 그 건에 대해 말해왔다. 우리는 대표의 승인을 기다리는 중이다. " 라고 말했다. 두덱은 스스로 그 이야기를 꺼낼 수 있었다. " 나는 클럽도 금액에 동의할 거라는 희망을 갖고 페예노르트로 돌아갔어요. 그러나 폐예노르트는 10m을 원했어요. 웽거는 7m을 지불할 용이가 있었죠." 폴란드 국가대표가 설명했다. 대신에 웽거는 입스위치타운의 리차드 라이트를 선택했다. 그리고 두덱은 아스날이 오퍼한 금액 7m보다 적은 금액으로, 2달 후 리버풀에 합류했다. 

 

# 하템 트라벨시

 

2004년, 비디오 게임 개발사 코나미는 아스날이 트라벨시와 계약할 거라는 것에 매우 확신했다. 그리고 그들은 위닝일레븐에 그를 클럽의 라인업에 포함시켰다. 엄밀히 말하자면, 그들은 거래가 성사될 거라는 합당한 이유를 가지고 있었다. 아약스의 디렉터 ' arie van eijden ' 는 단호하게 말했다. " 그 거래의 경우 순조롭게 진행되었다. 아스날이 공식 발표를 하기 전에, 단지 몇 개의 세부사항만 다뤄지면 되었다. 우리는 몇일 동안 아스날과 합의가 진행되었고, 선수도 합의에 도달했지만, 아스날의 결정을 기다려야만 했다. " 그리고 몇몇 이상소견이 강조된 트라벨시의 메디컬만이 남겨졌다. 그러자 아스날은 거래를 개편하려 했지만, 더이상 불가능했다. 대신에 웽거는 암스테르담 토너먼트에서 아약스를 상대로 인상적이었던 여름 트라이얼리스트와 계약하기 전, 몇 달을 기다렸다. (그는 무명의 엠마누엘 에부에였다.)       

 

웽거의 이적 협상가로 2009년부터 2018년까지 일했던 로는 가장 취약했던 이적 회담보다 더 한 것을 알고 있다. "심지어 서류에 서명을 했을 때도, 나는 우리의 영입 절차 프로세스를 통과되어야만 한다는 것을 알았고, 그리고 FA로 영입될 수 있는 것, 혹은 마지막 임박해서 영입 제안하는 것을 결코 알지 못할 거다."

 

# 이과인

 

2013년 여름은 특히 파란만장 했다. 아스날의 팬들은 뫼수트 외질의 영입 금액과 수아레즈에 대한 비관적인 구애를 기억한다. 그러나 그 모든 것 이전에 또다른 레알 마드리드 선수, 이과인과의 계약이 막 이뤄지려하고 있었다. 이과인의 아버지는 심지어 폭스 스포츠에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는 레알마드리드로부터 간신히 아스날과의 면대면 협상에 대한 허락을 받아냈어요. 운 좋게도, 나는 곧 나의 아들이 프리미어리그에서 뛸 수 있는 것을 볼 수 있을겁니다." 로가 확인한바에 따르면, 선수의 동의를 구하는 것은 문제가 없었다. " 나는 마드리드에 갔고, 조세 앙헬은 항상 신사였고, 매우 솔직했습니다.  '제발, 선수와 이야기를 하세요 그리고 결과를 가져오면 됩니다.' 라고 그가 말했죠. 그리고 우리는 그렇게 했습니다. 그리고나면, 다시 조세 앙헬가 마주했을 때, 그들은 '우리는 45m을 원합니다.' 라고 말했어요" 이것은 당시에 큰 금액이었다. 아스날의 클럽 레코드는 마드리드가 제시한 반값보다 적은 아르샤빈과의 거래였다. 로는 이의를 제기했지만, 마드리드는 완강히 버텼다. " 내가 말했어요. '조세 앙헬, 미안하지만, 나는 여기서 뭔가 놓치고 있는 것 같아요. 당신도 알겠지만, 그가 여기에 온 후, 적어도 4 혹은 5명의 감독들을 만났죠. 그리고 그는 결코 선발명단에 든 적이 없어요.' 그는 선수로서 사람으로서 그의 퀄리티에 대해 이야기하기 시작했어요. 그래서 내가 말했죠.' 들어보세요. 전 모든 것을 이해하지만 기껏해야 스쿼드 선수에게 45m은,,' 그러자 그가 말했다. ' 자, 그게 우리의 가격입니다' " 거래는 성공할 가망이 없어보였다. 카바니를 파리에 팔면서 자금이 두둑해진 나폴리가 이과인을 낚아채갔다.

 

# 수아레즈

 

(이과인에 대한 영입실패)이것은 아스날이 수아레즈와의 거래를 추진하게 만들었다. 그들이 제시한 40m에 추가로 1m을 더한 것은 대단히 조롱거리가 되었다. 그러나 로는 "해지조항"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 이해되었다고 주장했다. " 'pere guardiola' 가 그 에이전트였다."

로가 설명했다. " 그는 매우 솔직한 사람이었다. 그의 지위는 정말로 구두 합의로도 충분했다. 서면으로 남겨진 것은 아니었는데, 왜냐하면 실제 작성된 조항은 우리가 아는 것처럼 매수조항은 아니었고, 심지어 매수조항에 가까운 것도 아니기 때문에,,, 그러나 'pere'는 만약에 리버풀보다 확실히 더 좋은 조건일 때, 구두 합의를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들이 40m 이상을 오퍼할거라는 얘기를 믿었다. 그 이후의 일은 역사에 길이 남겨졌다.

 

# 뎀바 바

 

아스날은 그들이 마침내 마지막날 그들이 그토록 원하던 센터포워드를 얻는구나 라고 생각했다. 팬들이 임박한 외질과의 거래로 거칠어지는 동안, 무대 뒤에서, 로와 다른 사람들은 또한 첼시의 스트라이커, 뎀바바와의 장기 계약을 시도하고 있었다. 아스날의 스태프들은 클럽 웹사이트에 그래픽을 준비했을 정도로, 영입에 근접했었다. 그러나 그들은 결코 결실을 맺을수 없었다. "저는 휴식을 위해 파리에 있었어요. 아스날의 임원이 어떤일이 일어날거라고 나에게 말해주었어요" 뎀바바는 프랑스에서의 회담을 기억한다. 그는 아스날 선수가 되는 것을 기대하면서 다시 런던으로 돌아갔다. 그러나 그가 도착할 때까지, 거래가 이뤄지지 않았다. 외질의 합류를 염려했기 때문에, 첼시의 보스 무리뉴는 강력해지는 라이벌팀을 두려워했다. "그들의 감독이 단지 그의 마을을 바꿨다." 로가 말했다. " 나는 감독으로서 무리뉴의 결정을 이해합니다. 그러나 선수로서는 좌절스러웠다." 뎀바바가 덧붙였다.

 

# 토마스 르마

 

클럽에서의 마지막 시즌에, 로는 토마스 르마의 불운한 운명의 거래를 위해 일했다. 그것은 전체 여름이적시장을 통틀어서 파란만장한 이적 스토리였다. 아스날은 터무니없는 모나코의 가치액으로, 6월에 협상을 시작했다. 그리고나서 이적 시장 마감이 가까워지기 이틀 전, 10:30분에, 로는 모나코의 ceo 'vadim vasilyev' 의 전화를 받았다. 꾸물거림없이, 모나코는 그들이 거래할 거라는 것을 결정했다. 로는 웽거와 'ivan gazidis'를 만났고, 그들은 알렉시스 산체스는 아스날을 떠나 맨시티로 갈 것이며, 르마는 런던으로 올 거라는, 일련의 사건들을 진행하기 시작했다. 이러한 경우 문제는 시간이었다. 르마는 프랑스 대표팀에 콜업되었었고, 그날 밤 뛸 예정이었다. 로는 당시 상황을 " 그때까지 우리는 선수를 보기 위해 몹시 서둘렀어요. 그러나 르마는 '이것은 나에게 너무 스트레스에요.모나코에 머물고 싶다고요' 라고 말했죠 " 라고 설명했다. 아스날은 약간 충격을 받았다. 그들은 이미 선수와 개인 합의에 동의했고, 심지어 그들이 제안한 조건보다 더 제시했다. 그럼에도, 르마는 생각할 시간이 더 필요했다. 1월 이적시장에 거래를 진행하는 것은 더 불확실할 수 있었기 때문에, 아스날은 다가오는 이적시장에 실현될거라고 기대했지만, 팬들은 모든 것이 확정될 때까지. 그들의 흥분을 억제해야만 했다. 결국에, 그들은 얼마나 이러한 거래들이 허술했는지 쓰라린 경험을 알게 되었다.


출처: https://www.youtube.com/watch?v=YIqDMei4BP0&list=PL_hO4Ak7cMiaIbExAD1TS1vX97W0Ymkor&index=50&t=0s                

댓글0